네트워크 머니투자 바이머니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
새로고침종목조회주문하기
  현재위치 : Home > 바이머니 뉴스 > 내용읽기 종목코드/종목명 검색

 

[10대에게 경제교육을] 제3부 : (6) 광주 문흥초등학교에서는..

지난 12일 광주광역시 문흥초등학교 2학년 4반 교실.

3교시 수업종이 울린지 꽤 지났지만 시끌벅적한 소리가 교실 문밖까지 새어 나왔다.

'경제교육 시범학교라도 별 수 없군.'

실망감을 안은 채 들어선 교실엔 일반수업 대신 '알뜰시장'이 서 있었다.

교실 벽면을 따라 뺑 둘러놓은 책상위엔 교과서는 온데간데 없다.

대신 '신나는 인형가게' '학용품 마트' 등 앙증맞은 명패와 인형 책 필통 등 갖가지 물건들이 종류별로 수
북이 쌓여 있다.

교실은 `필통은 얼마야?` `싸게 팔아요, 우리 가게로 오세요.` `영수증 받아가야지!` 라며 저마다 외쳐대
는 아이들의 목소리로 가득하다.

`좀 시끄럽죠? 지금 '가게놀이' 수업을 하고 있는 중이에요. 작년 11월께 한 번 했던 놀이수업인데 아이들
이 자꾸만 또 하자고 졸라대서...`(문인화 교사)


수업 진행방식은 대충 이렇다.

일단 아이들이 집에서 보던 책이나 인형 등 쓸만한 것들을 가져오면 선생님이 값을 쳐서 '가짜 돈'으로 바
꿔준다.

같은 종류의 물건끼리 묶어 가게를 만든 뒤 반 아이들은 '가게 주인'과 '소비자' 두 패로 나뉘어 가짜 돈으
로 물건을 사고 판다.

교실 한 구석 '학용품 마트'에서 작은 실랑이가 벌어졌다.

규유와 보라가 서로 TV 애니메이션 '올림푸스 가디언' 캐릭터 필통을 갖고 싶어 한 것.

필통은 하나 뿐인데 누구도 포기하려 하지 않자 결국 문 교사가 중재에 나섰다.

답은 '경매'.

2천원짜리 필통값은 1백원, 2백원씩 올라갔다.

규유가 큰 마음먹고 전 재산인 '3천원!'을 불렀다.

하지만 5천원을 가진 보라에겐 당할 수 없다.

3천1백원에 필통은 보라에게 낙찰.

`내가 먼저 찜해 놓은 건데...`라며 얼굴을 붉히는 규유.

수중에 3천원밖에 없는게 이렇게 속상할 수가 없다.

그래도 '물건(공급)은 한정돼 있는데 찾는 사람(수요)이 많아지면 가격이 올라간다'는 법칙 하나는 확실하
게 배운 셈.

물건을 살 때는 자기에게 꼭 필요한 것을 예산 범위안에서 골라야 한다는 합리적인 소비 태도를 익힌 것은
물론이다.

문흥초등학교에서 이뤄지는 경제교육은 이처럼 체험 위주다.

사회과 관련 수업때는 '동네시장.백화점.할인점 방문해 물건값 비교.조사하기' '엄마와 함께 장 보고 영수
증 모으기'와 같은 현장 학습이 주를 이룬다.

경제와 전혀 상관없는 과목에서도 '품질마크 종류와 내용 살피기(미술)' '폐품 이용해 양팔저울 만들기(과
학)' '절약과 관련된 말로 동요가사 바꿔 부르기(음악)' 등 경제교육 커리큘럼을 짜 놓았다.

작년 10월 '문흥 건전 소비체험의 날' 행사때는 경제상식 퀴즈 게임인 '도전 골든벨', 경제 관련 내용을 노
랫말로 바꿔 부르는 '도전 가요제', 재활용을 주제로 한 '우리가 꾸미는 공익광고' 등의 이벤트를 마련했
다.

문흥초등학교의 경제교육은 학교밖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.

주변 학용품 가게나 슈퍼마켓 주인들의 변화가 대표적인 사례.

여기엔 이 학교 인터넷 홈페이지(www.munhung.es.kr)의 '소비자 불만편지' 코너가 큰 역할을 했다.

`승리문구 아저씨, 조금만 더 친절하게 대해주시면 안돼요? 다시는 이용을 안하겠다는 친구들이 많아
요.`(홍민석.4학년2반)

`자전거 총판옆 자판기 관리좀 잘 해 주세요. 얼마전에 코코아를 뽑았는데 작은 개미들이 같이 섞여 나왔어
요.`(김용환.6학년3반)

소비자 불만편지 코너엔 야무진 어린이 고객들의 지적이 상점 이름과 함께 모두 공개된다.

정당하게 돈을 주고 물건을 사는 만큼 소비자의 권리를 찾아야 한다는 경제 교육의 결과다.

처음엔 주변 상인들로부터 `학교에서 애들 버릇만 버려놓는다`며 반발도 있었지만 차츰 긍정적으로 평가가
바뀌어가고 있다.

학교 정문 맞은편에서 9년째 문구점을 운영중인 색동이문구 주인 김모씨는 `처음엔 당돌하게 대거리하는 아
이들이 황당하기도 했고 기분도 상했다`며 `하지만 지금은 소비자의 권리를 찾겠다는 아이들이 대견스러워
조금이라도 더 친절해지려고 한다`고 귀띔했다.

문흥초등학교는 지난 2년간 한국소비자보호원의 지원을 받아 소비자 경제교육을 실시해 왔다.

이 학교 류옥렬 연구부장은 `체험 활동 중심의 경제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은 물론 교사와 학부모들
의 경제의식이 예전보다 한결 높아졌다`면서도 `연간 6백50만원의 예산 지원으로는 부족한게 너무 많아 욕
심껏 경제교육을 시키지 못한게 아쉽다`고 밝혔다.

최옥자 교장은 `경제교육 시범학교는 물론 체험 위주의 경 ▼이전공지 : 10대에 경제 교육을...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