네트워크 머니투자 바이머니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
새로고침종목조회주문하기
  현재위치 : Home > 바이머니 뉴스 > 내용읽기 종목코드/종목명 검색

 

[특파원코너] 미국 경제교육 '열기'

2~3개월 전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`모의 주식투자`가 미국에서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글을
쓴 적이 있다.

당시 많은 한국교사들이 메일을 보내왔다.

너무 어릴적부터 투기심리를 부추길 수 있다는 주장이 대부분이었다.

주최측의 반응은 달랐다.

일찍부터 경제에 눈을 뜨게 하는 조기 교육효과가 훨씬 크기 때문에 오히려 더 권장하라는 얘기를 많이 듣
는다는 것이었다.

대학에 들어가기 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미국의 경제교육은 주식투자게임만이 아니다.

수없이 많은 각종 비영리 단체가 미 행정부나 연방준비은행 등과 공동으로 초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양
한 경제교육사업을 펼치고 있다.

13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열린 `경제 금융 능력향상 서밋`도 경제교육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세미나라
고 할 수 있다.

비영리단체인 국가경제교육위원회와 미네아폴리스 연방준비은행이 주최한 이 세미나엔 앤 크루거 IMF(국제
통화기금) 부총재,게리 스턴 미네아폴리스 연방은행 총재,국회의원,대학교수,기업인은 물론 교사들이 대거
참석했다.

이들은 초중고등학생들이 경제와 금융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개인적인 삶은 물론 국가 경제에 얼마나 중
요한지,좀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교육을 위해 민간단체나 정부가 추가로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를 토론했
다.

대학에 들어가기 전까지 경제에 대한 기본 인식을 확실하게 심어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한 것이다.

미국에서 경제교육 이벤트를 펼치고 있는 비영리단체는 많다.

행정부도 나름대로 경제교육에 앞장서고 있다.

재무부 같은 곳에서는 초중고등학생들이 경제와 수학에 좀더 많은 흥미를 가질수 있도록 각종 교재와 자료
를 만들어 학교에 배포하고 있다.

`경제`하면 어렵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이곳 미국도 마찬가지다.

국가경제교육위원회의 조사 결과 고등학교와 대학생들의 절반 정도가 재정적자의 개념을 이해하지 못하는
것으로 나타났다.

경제교육단체들은 이같은 경제문맹을 어릴적에 깨뜨려야만 성인이 돼 경제적인 삶을 누릴 수 있고,국가 경
제도 강해질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.

워싱턴=고광철 특파원 gwang@hankyung.com
▲다음공지 : 바이머니 회원이 되어야 하는 이유 -2
▼이전공지 : [특파원코너] 초등 4학년의 주식투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