네트워크 머니투자 바이머니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
새로고침종목조회주문하기
  현재위치 : Home > 바이머니 뉴스 > 내용읽기 종목코드/종목명 검색

 

[특파원코너] 초등 4학년의 주식투자

매년 이맘 때면 워싱턴 인근지역 초등학생들의 주식투자가 화제를 불러일으킨다.

원금 10만달러를 주식에 투자,누가 수익을 가장 많이 내는지를 가리는 게임이 10주간 일정으로 시작되기 때
문이다.버지니아주는 지난주부터 게임에 들어갔고,워싱턴DC와 메릴랜드주는 1주일 늦은 이번주부터 경쟁에
돌입했다.

진짜 돈을 갖고 하는 실전이 아니다.

가상의 돈으로 하는 모의게임이다.

참여대상은 초등 4학년생∼고등학생.버지니아주에서만 2백50여개교,2천여개팀이 참여했다.

3∼5명이 한팀을 이뤄 참가한다.

비영리단체인 주(州)경제교육위원회가 주관하고 있다.

이 행사를 공동으로 후원하는 워싱턴포스트지는 25일자에 버지니아주에서 참여한 팀들이 첫 1주일간 거둔
실적을 발표했다.

초등학교에선 페어팩스군의 웨인우드초등학교팀이,중학교에선 라우던군의 하퍼 파크중학교팀이,고등학교에
선 페어팩스군의 헌돈고등학교팀이 1위를 차지했다.

상금은 주마다 다르지만 버지니아주의 경우 1등에게 상패와 티셔츠 정도만 준다.

참가비로 15달러를 내고 10주간 쏟는 정성에 비하면 별 것 아니다.

어떤 주는 1백달러를 주지만 현금이 아니라 채권으로 준다.

`상금이 중요한게 아닙니다. 주식투자 만큼 경제를 빨리 알 수 있는 길이 드물기 때문에 매년 이 행사를 실
시하고 있습니다.

중동지역에 큰 문제가 생겼다고 가정해 봅시다.이 지역과 무역을 많이 하는 기업들의 주가가 떨어지겠죠.
학생들은 각종 분쟁이 경제에 어떤 타격을 주고,구체적으로 어떤 종목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쉽게 이해하게
됩니다`

이번 게임을 주관하는 버지니아주 경제교육위원회의 린다 슬리트씨는 `모의 주식투자게임을 통해 일찌감치
경제에 눈을 뜨게 되고 경제뉴스를 찾기위해 신문도 매일 읽게 된다`며 학습효과가 좋아 교사들도 만족하
고 있다고 말했다.

증권시장은 자본주의 생리를 가장 빨리 이해할 수 있는 곳이다.

미국은 이런 자본주의의 꽃을 초등학교 4학년부터 체득할 수 있게 한다.

이같은 행사가 23년 전인 1979년부터 시작됐다는 게 더 놀라웠다.

워싱턴=고광철 특파원 gwang@hankyung.com
▲다음공지 : [특파원코너] 미국 경제교육 "열기"
▼이전공지 : 한국증시는 외국인의 "봉"